머리올 하나하나에 정성과"미"를 창조하는 이은헤어센스 입니다.

LEEUN HAIR SENSE

HAIR CARE

뷰티정보실

모발 홈 > 뷰티정보실 > 모발 관리
브러싱

빗질은 두피의 혈행을 자극해서 모근을 튼튼하게 해주는 가장 기초적인 손질법.
보통 두피의 영양분이 머리카락까지 가도록 하기 위해서는 하루에 1백 번 정도 브러싱을 하는 것이 적당하다. 머리 감기 직전에도 브러시로 머리를 한번 빗어주는 것이 좋다. 앞쪽에서 뒤쪽으로, 왼쪽에서 오른쪽의 순서로 해준다.이때 빗은 끝이 둥글고 매끄러운 것을 사용하는 것이 좋다.
단, 젖은 상태에서 빗질하는 것은 머릿결 손상의 직접적인 원인이 되므로 절대 삼가도록 하자.

샴푸 횟수

정상적인 머리카락의 경우엔 보통 이틀에 한 번씩 샴푸하는 것이 좋다. 피지 분비량이 많아 금세 끈적이는 사람은 매일 감아도 좋다.
하루에 2번 샴푸는 좀 많은 편. 두피의 피지를 너무 제거해서 머리카락이 건조해지거나 비듬이 생기는 원인이 되기도 한다.

머리는 언제 감는 것이 제일 좋을까?

피부가 잠자는 동안 영양을 받는 것처럼 머리카락도 마찬가지.특히 젤이나 무스 등을 바른 상태로 그냥 자면 머리가 손상될 수 있다.
단, 감고 자더라도 꼭 말리도록 하자. 젖은 상태로 자면 머리카락이 서로 엉켜 큐티클층이 상하기 쉽다

린스는 꼭 해야 하는 걸까?

린스는 머리카락에 영양분을 공급하는 것. 따라서 매일 감아도 머리에 기름기가 도는 지성모발이 아니라면 린스는 반드시 사용하는 것이 좋다. 특히 머리카락 중에서 가장 손상되기 쉬운 머리끝 부분을 위주로 마사지하듯이 사용하도록 하자. 되도록 두피 부분에는 린스 성분이 닿지 않도록 주의하자. 또 린스는 깨끗이 씻어내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씻어내지 않고 머리에 남아 있는 린스 성분은 비듬, 탈모의 원인이 된다.

트리트먼트 제품은 어떻게 사용해?

트리트먼트제는 손상된 머리에 영양분을 공급해주고 머릿결을 보호해주는 역할을 한다. 건강한 사람이라면 1주일에 한 번 정도로도 충분하지만 머리 손상이 심할 때는 매일 해주는 것이 좋다. 트리트먼트제는 샴푸 전에 하는 것과 나중에 하는 것 2종류가 있다. 트리트먼트제를 바를 때는 머리끝부터 시작해서 두피까지 전체적으로 스며들도록 한다.

끝이 갈라지거나 끊어지는 머리

모발이 상하는 가장 큰 원인은 잦은 퍼머와 염색. 강한 화학약품이 모발에 침투, 머리카락 부분부분에 구멍이 생긴다. 머리카락이 갈라지거나 끊어지는 것은 구멍이 많이 생긴 부분들이 약해져 생기는 현상. 또 아무 손질 없이 머리를 무작정 기르기만 했을 경우, 머리카락 끝이 갈라지기도 한다.
해결1 너무 자주 빗질하지 않는다
끝이 갈라지고 뚝뚝 끊어지는 머리를 빗으로 자주 빗는 것은 좋지 않다. 굳이 빗질을 해야 하는 경우라면, 브러시 끝이 둥글고 끝이 뾰족하지 않은 것이 좋다. 손상 정도가 심한 경우라면 돼지털로 된 브러시를 사용한다. 빗질 순서도 처음엔 굵은 빗으로 빗질한 다음, 촘촘한 빗으로 빗는다.
해결2 상한 머리 끝은 과감히 잘라낸다
상하고 갈라진 모발에는 트리트먼트나 에센스를 아무리 열심히 발라도 회복되지 않는다. 한번 상한 머리는 과감히 잘라내야 남은 머리카락이 건강할 수 있다. 아깝다고 그대로 방치하면 갈라지는 현상이 계속 진행된다. 잘라낸 부분에는 헤어 에센스를 발라준다.

염색으로 거칠어진 머리

모발 속에는 멜라닌 색소가 들어 있는데, 한국인은 검은색을 띠고 있다. 염색은, 강력한 화학물질로 이 검은색 멜라닌 색소를 빼내는 것을 말한다. 이 과정에서 수분과 유분이 같이 빠져 나오므로 모발이 건조해 지고 거칠어지는 것. 염색으로 거칠어진 머리를 회복시키기는 무척 어렵다. 그만큼 염색은 머리카락을 상하게 한다. 굳이 모발색을 변화시키고 싶다면, 염색보다는 모발에 색을 입히는 코팅 염색이 좋다.
해결1 코팅 샴푸를 쓴다 염색으로 거칠어진 모발은 모발 자체의 멜라닌 색소가 완전히 빠져 나간 상태이므로, 모발을 감싸면서 보호해 주는 코팅 샴푸를 쓴다. 샴푸 양도 평소보다 약간 적게.
해결2 트리트먼트제를 발라준 후 샴푸 일반적으로 샴푸 후 트리트먼트제를 바르지만, 염색으로 심하게 거칠어진 모발 상태라면 샴푸하기전에 트리트먼트제를 사용한다. 트리트먼트제를 충분히 모발에 발라 영양을 준 후, 비닐랩을 10~15분간 쓰고 있다. 샴푸하면 한결 더 부드러워진다. 물 스프레이를 뿌려 약간 촉촉해진 상태에서 트리트먼트제를 바른다.
해결3 퍼머와 염색을 동시에 하지 않는다 한 번에 모든 것을 다 하겠다는 마음으로 퍼머와 염색을 동시에 하는 것은 모발에 좋지 않다. 적당한 간격을 주도록 한다. 순서는 퍼머 먼저하고 그 다음으로 염색을 하는 것이 모발 건강에 좋다. 간격은 10일 정도가 적당.

퍼머로 부스스해진 머리

퍼머를 하면 독한 화학약품이 모발의 단백질 결합을 파괴하여 단백질과 수분이 빠져 나오기 때문에 모발이 상한다. 따라서 퍼머 머리에 가장 필요한 것은 단백질(유분)과 수분의 보충이다. 퍼머 머리용 샴푸는 유·수분을 보충하므로 사용하면 좋다. 샴푸 후 린스 대신 컨디셔너를 사용하면 더욱 좋다. 컨디셔너는 로션 타입으로 손상된 모발에 영양을 주기 때문이다. 컨디셔너로 두피 마사지를 하고, 빗질을 해 준 후 물로 헹궈낸다. 퍼머 머리가 부스스한 또다른 이유는 웨이브가 충분히 살아나지 않기 때문이기도 하다. 이때는 약간 차가운 물로 헹구는 것이 좋다.
해결1 퍼머용 샴푸 사용 퍼머 약은 알칼리성이다. 때문에 퍼머 머리는 알칼리성을 중화시킬 수 있는 산성 샴푸를 쓰는 것이 좋다. 산성, 알칼리성 구분이 힘들다면 웨이브용, 혹은 퍼머용 이라고 쓰인 샴푸와 린스를 사용한다.
해결2 마지막 헹굼은 차가운 물로 머리결이 부스스한 것은퍼머의 웨이브가 살아나지 않기 때문, 샴푸시 마지막 헹굼물을 찬물로 하면 탄력이 생겨 웨이브가 더 잘 살아난다.

뻣뻣하고 두꺼운 돼지털 머리

돼지털 머리는 선천적인 경우가 대부분. 이 경우 근본적으로 모발 상태를 바꾸기는 어렵다. 이런 모발은 큐티클의 간격이 좁고 비늘이 몇층으로 두껍게 표면을 덮고 있어, 쉽게 손상되지 않는다는 장점이 있다. 다만 두껍고 건조해서 부드러워 보이지 않는다. 찰랑거리는 느낌을 갖고 싶다면 스트레이트 퍼머도 권할 만하다.
해결1 마지막 헹굼물에 레몬 한 방울을 마지막 헹굼물에 레몬을 이용하면, 모발에 탄력이 생겨 찰랑거리는 머리결을 유지할 수 있다. 특히 상큼한 레몬 향이 모발에 배어 기분까지 밝아진다.
해결2 마른 머리에 드라이는 금물
모발이 두껍고 뻣뻣한 사람은 완전히 마른 상태에서 드라이를 해서는 안된다. 수분율 30%정도 머금은 상태에서 드라이하는 것이 가장 좋다.완전히 건조된 상태라면 스프레이로 적당하게 수분을 준 후 드라이한다. 바람 방향도 위에서 아래로 밀어내는 식으로 해야 차분하게 고정된다.
해결3 부분 염색으로 부드러워 보이게 한다
머리결이 강해 쉽게 손상되지 않으므로, 스트레이트 퍼머등으로 큐티클 층을 벗겨내 약화시키는 것도 방법. 머리숱이 많아 보이므로, 부분 염색을 통해 머리숱이 적어 보이게 할 수도 있다.

기름기가 많아 끈적끈적, 지저분해 보이는 머리

선천적으로 지방질이 많은 경우로, 샴푸를 해도 1시간 이내에 기름기가 돌며 다시 끈적끈적한 상태가 된다. 특히 요즘 같은 봄이나 날씨가 더운 여름철이면 기름기가 흐르는 것은 물론이고, 비듬 냄새까지 나므로 사람들 앞에 나서기가 짜증스럽다. 모발에서 냄새가 나는 것은 두피의 피지분비가 왕성하기 때문이다. 때문에 이 경우, 머리카락 자체보다는 두피를 관리하는 것이 중요.
해결1 매일매일 샴푸, 씻는 것을 취미화한다
가장 우선이 되는 해결책, 매일매일 샴푸하고 샴푸 후에는 샴푸 성분이 남지 않도록 충분히 헹궈내는 것도 중요하다. 마지막 헹굼물에 레몬이나 향수 한두 방울을 떨어뜨려 헹궈내는 것도 좋다.
해결2 약간 높은 온도의 물로 샴푸한다
약간 따뜻한 물에 샴푸하는 것이 좋다. 따뜻한 물은 두피의 모공을 열어 주어 피지를 깨끗하게 씻어 내는 역할을 한다. 막 샴푸하고 난 후, 머리카락이 뽀송거리는 느낌이 나는 것도 이 때문이다.
해결3 샴푸만 쓰고 린스는 쓰지 않는다
굳이 린스를 사용하지 않아도 유분기가 충분하므로, 린스를 사용하지 않는다. 샴푸도 가능한 한 플로랄 계열의 산뜻한 제품을 사용한다.

가늘고 약해서 착 달라붙는 머리

머리카락이 가늘어 서로 엉키고 정전기도 잘 생기는 머리는 관리 소홀보다는 선천적인 경우가 대부분. 퍼머나 염색은 물론, 잦은 드라이어 사용도 절제하는 것이 좋다. 대개 머리결이 가늘고 약한 사람은 머리 숱도 적다. 가능한 한 긴 머리보다는 짧은 머리가 좋고, 긴 머리라도 핀을 꼽거나 강하게 잡아당겨 묶는 것은 좋지 않다.
해결1 뜨거운 드라이 열은 피한다
이런 모발은 표면의 큐티클 층이 약하다. 드라이를 할 때도 머리카락에 바짝 대고 하면 정전기가 더 많이 생기므로, 일정한 거리를 두고 열을 가한다. 뜨거운 바람으로 잠깐 열을 가훈 후, 곧바로 찬바람으로 머리를 고정시키는 것도 좋다. 드라이어의 뜨거운 열은 모발 표면을 상하게 할뿐 아니라 가느다란 모발이 꼬이는 현상을 일으키므로 주의.
해결2 헤어로션을 바르고 드라이한다
모발 상태가 약하므로 드라이어의 뜨거운 열은 되도록 쏘이지 않는 것이 좋지만, 드라이를 전혀 하지 않을 수는 없는 일. 이때는 헤어로션을 충분히 바른 후 드라이한다.
해결3 머리를 뒤집어서 뿌리부분에 바람을 준다
축 처지고 힘이 없는 모발은 머리를 뒤집어서 드라이하는 것이 좋다. 이때 모근에 힘이 들어갈 수 있도록 머리 뿌리 부분을 살리면서 드라이하면, 한결 부풀린 느낌이라 헤어 스타일에 볼륨감이 생긴다. 랩이나 헤어팩을 두르고 10~15분 후에 깨끗이 헹군다. 단, 지성인 사람은 두피에 닿지 않도록 하는 것이 좋다.

트리트먼트 순서

  1. 깨끗이 샴푸하고 물기를 완전히 없앤다.
  2. 트리트먼트 크림을 두발에 골고루 바르고 약간의 패딩(두드리기)을 해야한다.
  3. 이때 두피는 하지 않는게 좋다.
  4. 타올을 헤어라인에 두르고 비닐캡을 쓴다.
  5. 15분정도 방치한다. 처음 발랐을때는 빗질이 뻑뻑하지만 시간이 경과되면 빗질이 매끄럽게 된다.이것은 영양성분이 모두 모발속으로 침투되고 핑요없는 유분만 남았다는 것이다.
  6. 미지근한 물로 헹군다.
  7. 타올 드라이를 한다.
  8. 헤어스타일 연출후 정발제품(스프레이, 무스등)으로 마무리한다.

천연팩

레몬티 린스 샴푸 후 홍차를 세숫대야에 넣는다. 여기에 레몬즙을 넣어 린스를만든다. 머리끝부터 시작하여 홍차 성분이 머리카락에 스며들도록 한 뒤 가볍게 헹구어 낸다. 달걀 무스 팩 거품기를 이용해 희자를 생크림처럼 거품을 충분히 낸다. 여기에 거품이 꺼지지 않게 노른자를 가볍게 푼다. 머리 끝을 중심으로 빠르게 달걀무스를 바른다음 랩을 쓰고 3--4분, 거품이 꺼지기 시작하면 물로 헹구어 낸다. 벌꿀팩 더운물이 담기 세숫대야에 소량의 꿀을 넣는다. 스푼으로 저어 꿀이 녹으면 머리를 담고 꿀이 스며들게 한다. 머릿결에 따라 꿀의 양을 조절한다. 충분히 헹구는 것이 중요하다.

마사지용 팩

머드팩 진흙의 미네랄 성분이 세포 조직을 강화시켜주는 머드팩은 모발에도 효과가 있어 건강한 모발을 가꿔준다. 시중에서 파는 머드를 구입해 그릇에 적당량을 덜어 놓는다. 덜어 놓은 머드에 미네랄 워터나 알로에 액을 넣고 바르기 좋은 농도가 될 때까지 갠다.
이렇게 만든 머드팩을 머리에 골고루 발라준 다음 물에 헹구어 내면 손상된 모발 회복에 효과적이다 비듬방지 맛사지 냄비에 물과 인삼가루를 넣어 잘 저어서 덩어리가 생기지 않도록 푼 다음에2~3분 정도 불위에서 끓인다. 미지근 해 질 때까지 식으면 손이나 넓적한 붓을 이용해 두피와 머리카락에 골고루 바른다. 마른 머리보다 머리를 감은후 물기를 대충 털어 낸 상태에서 바르는 게 좋다.다 바른 후 비닐캡으로 감싼 후에 1시간 정도 그대로 두었다가 미지근한 물에 행구어 낸다 비듬이나 기름기가 아주 많은 사람은 밤에 바르고 잠자리에들어 다음날 아침에 감아도 좋다. 기름기가 많은 머리 냄비에 다시마와 귤껍질 말린 것을 넣고 잠깐만 끓인다 . 끓으면 바로 불을 끄고 그대로 15분쯤 두어 우려낸다. 이것을 체에 걸러 식힌후 맥반석 분말을 섞어 골고루 잘 젓는다. 바르기 좋은 상태로 섞이면 두피에 바르고 10분 정도 있다가 헹군다.이때 사과식초나 레몬 쥬스를 헹구는 물에 섞어 헹구면 좋다. 거칠고 갈라진 머리 그릇에 마요네즈와 오일 ,쓰다 버린 영양크림 등을 잘 섞어 머리카락에 골고루 잘바른 후 30분 정도 비닐캡을 쓴후에 미지근한 물에 헹군다. 단 두피에 지방이 많은 사람은 두피에 닿지 않게 손상된 머리카락에만 바른다 . 윤기있는 머리 떠먹는 요구르트와 올리브유를 잘섞어 머리에 골고루 바른 후, 비닐캡을 쓰고 30분 있다가.미지근한 물에 잘 헹구어 준다 . 헤어 맛사지는 목욕하기전에 바르고 목욕이 끝나면 헹구어준다. 그러면 시간도 절약되고 목욕탕 실내 온도가 높아 맛사지 효과도 좋다. 다시마 맛사지 다시마 가루를 물에 잘섞는다 . 바르기 좋은 상태가 되면,머리에 바르고 비닐캡을 쓴후 30분 정도있다가 헹구면 탈모 예방은 물론 머리에 윤기가 흐른다. 청주 맛사지 머리를 감은 다음에 반컵 정도의 청주를 머리 전체에 문질러 마사지 한다. 골고루 마사지를 한 후에 미지근한 물로 가볍게 헹구어 내면 비듬이나 가려움증이 없어진다. 알로에 맛사지 알로에 잎을 잘라 , 끈적 끈적한 점액을 잘 긁어 두피에 문지르듯 바르고 10분쯤 두었다가 씻어낸다. 이렇게 하면 놀라울 정도로 비듬과 가려움증이 없어진다.

좋은 음식

· 콩,검은깨, 찹쌀, 두부,우유
· 해산물(미역,다시마,김,조개류,새우류)
· 과일,야채류(사과,포도,복숭아,배,밤,오렌지,호두,토마토,옥수수,시금치,쑥갓,버섯,미나리,참깨,파,생강,마늘,구기자,꿀)
· 물 (하루 2리터 이상)
· 녹차

해로운 음식

· 가공식품(라면, 빵, 햄버그, 피자, 돈까스 등)
· 커피, 담배, 콜라
· 단음식(설탕,케이크,생과자,아이스크림)
· 너무매운 것, 짠 것
· 기름진 음식